대부중개 등록번호 : 2022-인천부평-00004

  금융권 소식

긴급생활비를 빌려주는 방안을 추진

본문

당정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긴급생활비를 빌려주는 방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체납액을 포함해 100만~200만원을 즉시 빌려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등 금융당국은 내년에 서민금융진흥원을 통해 체납자 등 긴급생계비 소액대출 등 서민을 위한 정책금융을 확대 공급할 계획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체납자가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워 일부 부실채권이 발생하더라도 연체 여부와 상관없이 소액대출을 취약계층 긴급생계비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민간은 연체해도 체납 기록이 없는데 정부지원금을 갚지 않으면 체납자로 등록된다"며 "100만원 정도를 갚지 않아 체납자가 되는 사례가 많지 않아 많이 갚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6월 국민의 힘으로 간담회를 열고 긴급생계비 대출 등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확대 정책에 합의한 바 있다. 

나에게 맞는 대출
지역별로 한눈에 확인하세요!